정의선 ‘모빌리티’ 승부수… 설립 한달된 스타트업 투자 결단

관련종목▶

현대차 기술 고도화에 사활.. 유망 스타트업 공격적 투자 지속
송창현 전 네이버 CTO가 설립한 코드42 통합 플랫폼 전략적 투자

지난주 서울 논현동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기술 고도화에 공격적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네이버 송창현 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지난달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가 설립된지 한달여밖에 안된 신생 스타트업에 투자를 결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모빌리티 미래기술을 확보한 유망 스타트업에 과감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는 정 수석부회장의 전략적 통찰력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주에는 서울 논현동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정 수석부회장이 송 대표를 직접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혁신 트렌드에 대한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누는 등 이번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 정 수석부회장은 송대표와 면담에서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추진에 반드시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며 "코드42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함께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가 올해 초 네이버에서 퇴사 후 설립한 코드42에는 네이버, 카카오 출신의 핵심 기술 인력들이 대거 창립 멤버로 합류했다. 이미 음성인식,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정밀 지도, 로보틱스, 컴퓨터 비전, 빅데이터 등 혁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 왔다.

현재는 도심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유모스(UMOS)'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UMOS'는 자율주행차, 드론, 자동 배달 로봇 등 자율주행 이동수단을 하나로 통합해 차량 호출, 카 셰어링, 로보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각각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즉, 자율주행 기술 기반으로 물류시스템, 교통인프라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코드24는 올해 말까지 기술인력을 100여명으로 확대하고, 오는 2021년에는 300여명의 구성원을 둔 대한민국 대표 기술 중심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현대차는 코드42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UMOS'와 접목을 통해 새롭게 펼쳐질 다양한 가능성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로보틱스, 인공지능, 정밀 지도 분야에서도 전방위적 협력을 펼친다. 업계에서는 양사의 이번 협력이 국내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기술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7년 이후 동남아 '그랩', 인도 '올라', 한국 '메쉬코리아', 미국 '미고' 등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18개 업체와 전략적 협업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의 주도권 확보 경쟁에 적극 나서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