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3년만에 12거래일 랠리

코스닥은 11거래일 상승 마감

코스피지수가 12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15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2% 오른 2242.88로 마감했다. 기관이 2213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지만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465억원, 1806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12거래일 연속 상승은 2006년 3월 23일~4월 7일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또 코스피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2240포인트를 넘은 것은 지난해 10월 8일(2253.83)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3.49%), 증권(2.34%) 등이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삼성전자가 전 거래일 대비 0.43% 오른 4만7050원에 거래를 마쳤고, SK하이닉스도 2.05% 오른 7만9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지수가 12일 연속 오르는 동안 2조3000억원이 넘는 주식을 사들였다.
이날 역시 삼성전자를 852억원어치 사들인 것을 비롯해 아모레퍼시픽(298억원), SK하이닉스(190억원), 기아차(128억원), LG전자(112억원) 등을 대량으로 매수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11거래일 연속 상승에서 멈췄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6% 오른 770.63에 거래를 시작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0.14% 소폭 하락한 766.75에 장을 마쳤다.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