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비정규직은 안돼" 울산 북구 시설관리공단 설립조례안 부결

울산 북구의회 "정규직화 가이드라인 반영 안 해"


울산 북구청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 북구의회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을 반영하지 않은 울산 북구시설관리공단 설립 조례안을 부결시켰다.

16일 울산 북구의회에 따르면 '북구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이 지난 15일 열린 제18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찬성 4명, 반대 1명, 기권 3명으로 과반을 채우지 못해 부결됐다.

이에 함께 상정 예정이던 북구시설관리공단 설립 출자안 의결의 건과 북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인사청문회 실시를 위한 협약 체결 촉구 건의안은 다뤄지지 못했다.

민중당 임수필 의원은 이와 관련해 "중앙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 라인을 반영하지 않고 인력계획을 수립한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며 "현재 근무중인 노동자들에 대한 정규직화와 고용 승계를 조례 부칙으로 명시해달라는 의견 또한 반영하지 않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밖에도 정규직 충원의 어려움, 자리나눠먹기 우려 등도 부결 배경으로 지적됐다.

울산 북구는 오는 9월 1일 시설관리공단 출범을 위해 이번 조례안을 발의했으나 이같은 이유에서 지역 노동·시민단체 반발을 사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