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여행업 리더들이 몰려온다…'WiT 서울2019’

‘웹 인 트래블(WiT) SEOUL 2019’에 모인 글로벌 여행업계 리더들. 왼쪽부터 세바스티엥 지베르그 아마데우스 트래블채널 부사장, 박상환 하나투어 회장, 케이 시바타 라인 트래블 저팬 CEO, WiT 여시훈 창업자, 티모시 휴즈 아고다 부사장, 윤민 타이드스퀘어 CEO, 이석주 제주항공 CEO.

첨단기술이 레저업계 미치는 영향과 글로벌 여행업체의 국내시장 전략, 저비용항공사 동향 등 최근 국내 여행업 최대 이슈들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온라인 여행 기술&마케팅 공유 콘퍼런스 ‘웹 인 트래블(WiT) SEOUL 2019’에서 이뤄진다.

26일 서울드래곤시티 호텔에서 타이드스퀘어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이 행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 온라인 여행업계 기술과 마케팅 공유 포럼이다. 업계 국내·외 리더들이 대거 참석해 여행업계 현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첨단기술의 여행업내 역할과 여행업계의 대응과 관련해 아마데우스 아시아 태평양 담당 세바스티앙 지베르그 부사장을 비롯한 여러 전문가가 포럼에 참여한다. 이커머스에 대해선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 부문 부사장이 세션을 준비했다.

글로벌 여행업체의 국내 시장 전략도 다각도로 조명한다. 부킹 홀딩스 자회사이자 세계적인 메타서치 회사인 카약(KAYAK)의 히샴 아씨 아태지역(APAC) 및 글로벌 호텔 담당 임원은 호텔스컴바인 사례를 통해 기업 성장 과정 및 국내 진출 전략을 공유한다. 이어 부킹닷컴, 카약, 호텔스닷컴 등 쟁쟁한 글로벌 여행업체들의 한국 시장 진출 현황 및 이들 회사의 강력한 로컬 비즈니 구축 과정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들어본다.

최근 여행비즈니스 변화의 핵심을 차지하고 있는 저비용항공(LCC)의 시장확대 전략과 동향도 주목할만하다.
추가로 국내에 3개 항공사가 면허를 발급받게 되면서 점차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한국의 저비용 항공 시장에 한국의 대표적인 저비용 항공사들의 전략과 대응방향을 살펴본다.

주요 지역별 시장에 대해선 2020하계올림픽을 앞둔 일본 여행 시장의 최신 경향과 함께 수시로 변화하는 글로벌 여행비즈니스 환경을 여행업계가 어떻게 기회를 살릴 수 있는지 알아본다. 벤처 리퍼블릭 켄이치 시바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비롯해 i.JTB 켄 미시마 전자상거래 전략 부사장, 익스피디아 사토루 아라이 동북아시아 이사가 이 세션을 맡았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