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Lab 사내독립기업로 출범‥B2B 사업 진출

관련종목▶

AI, 검색 등 핵심기술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색…성장동력 모색 


카카오가 신규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기업간거래(B2B)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그 첫 걸음으로 카카오가 B2B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기업을 보유한 인공지능(AI) 랩을 사내독립기업(CIC)로 출범시키고 대표로 백상엽 전 LG CNS 미래전략사업부장(사장)을 내정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가 CIC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IC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어 시장 흐름이 빠르게 변할 때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국내 인터넷 기업 중에서는 네이버가 CIC 제도를 확대하고 있다.

AI 랩은 AI, 검색 등 카카오 핵심기술이 결집돼 있는 조직이다.

AI 랩은 그동안 AI 스피커 카카오미니를 출시했고,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협력해 AI 플랫폼 ‘카카오i’의 기술 접점을 확대하는데 주력했다.

이와 함께 AI설계 플랫폼 '카카오i오픈빌더’를 선보여 기업이 카카오 AI기술을 사용해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앞으로 AI 랩은 오랜시간 축적한 기술력과 서비스 경험을 결합해 기존에 진행하던 사업을 더 속도있게 전개하고, B2B 영역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또 카카오i 기술을 중심으로 사업 기반을 다지고 시장에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 한편, 카카오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각 기업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