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아시아나항공 이르면 7월 매각 공고"

【서울=뉴시스】정옥주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이르면 7월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세훈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은 13일 '기업구조조정제도 점검 태스크포스(TF) 킥오프 회의'를 앞두고 가진 브리핑에서 아시아나 항공 매각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빨리 진행되면 (입찰 공고가) 7월 정도 이뤄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정책관은 "인수합병(M&A)이 워낙 오래 걸리고 준비하는데도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다"며 "주관사를 선정하고 매도자 실사를 준비 중에 있어 이게 마무리되면 기본적인 매각구조를 짜고 이를 토대로 입찰공고 단계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준비까지 두달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며 "빨리 진행되면 7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혔던 롯데를 포함해 후보군으로 거론된 그룹들이 모두 인수설을 부인하면서 매각 작업이 본격화되더라도 난항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channa22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