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이혼 징조 1위 男 ‘상대 무시’.. 女는?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이혼부부 사이에 뭔가 조짐이 있기 마련이다. 남녀가 느끼는 이혼의 징조는 무엇일까?

남성은 '상대가 자신을 무시할 때', 여성의 경우에는 '상대가 배우자로서 역할을 제대로 안할 때' 각각 이혼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답했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는 13일 이같은 내용의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업체는 전국 재혼희망 돌싱남녀 532명(남녀 각 266명)을 대상으로 이혼이 현실화하기 전 부부 사이에 어떤 현상이 자주 발생했는지 물었다.

그 결과 남성은 ‘상대의 무시’(28.6%), 여성은 ‘(배우자로서의) 역할 태만’(31.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남성은 ‘섹스리스’(23.7%), ‘시비조 말투’(18.1%) , ‘역할 태만’(15.0%)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의 경우에는 '외면’(26.3%), ‘외박’(18.4%), ‘시비조 말투’(12.0%) 등의 순을 보였다.

온리-유 측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남성들은 사회활동이 위축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상황에서 여성들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높아지면서 남편을 무시하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편 남성들은 부부사이가 악화되면 생활비를 주지 않는 등으로 상대방에 대한 노여움을 표출한다"고 덧붙였다.

#결혼 #이혼 #부부 #중년 #황혼이혼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