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록 세운 신제품 맥주 '테라'... 50일만에 130만상자 팔려

기존 맥주 출시때보다 3~4배 많이 팔려
하이트진로, 도매상에 공급지연 안내문
"물량 공급 다음주중에 정상화 될 것"

하이트진로의 신제품 맥주 테라가 출시 50일만에 130만 상자를 팔아 신기록을 세웠다. 이같은 폭발적 인기에 공급부족까지 빚으며 하이트진로는 주류 도매사에 공급지연 안내문까지 보냈다.

14일 하이트진로는 전국 주류도매사에 신제품 '테라'의 공급지연 및 조기 정상화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품목의 물량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정도로 주문이 폭증하고 있다"면서 "테라가 예상수요를 크게 뛰어넘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테라의 판매량은 지난 3월 21일 출시 후 50일만에 130만 상자를 기록했다. 하이트진로 맥주 신제품 중 출시 초 최대 판매기록으로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판매량이다. 하이트, 맥스, 드라이피니시d 등의 첫 달 판매량이 20~30만 상자 수준임을 감안하면 기존 맥주의 3~4배 수준에 이르는 폭발적인 반응이다.

하이트진로는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리는 한편, 생맥주 등의 제품군의 출시 일정을 6월로 조정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테라는 전 세계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호주의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에서 생산되는 보리만을 원료로 생산한다"면서 "예상 수요를 크게 넘어서는 인기로 인해 원료조달이 다소 늦어져 일부 품목의 공급이 지연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물량공급은 다음주 내에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