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로 자녀 학교 방문 中 남성 논란.. "재력과시" vs "산교육"

"학교가 나를 초대했다. 교육 목적이었을 뿐"

[사진=qq 캡쳐]

중국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에 방문한 부모가 '재력 과시' 논란에 휩싸였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는 천씨가 최근 하이디엔구에 위치한 딸의 초등학교에 헬리콥터를 타고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천씨의 헬기가 학교에 착륙하는 장면은 SNS를 통해 널리 퍼졌고, '재력 과시' 논란이 일었다.

헬기 관광 업체를 운영하는 천씨는 학교가 과학기술 축제를 위해 자신을 직접 초대했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헬리콥터의 비행 원리를 설명하는 것이 중력 이론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천씨는 또 "많은 아이들에게 헬리콥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항공 산업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해당 초등학교의 학부모들은 "이 학교 아이들의 부모로서 사실 엄청 행복했다", "아이들이 헬기를 자세히 살피고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 대단하다"라며 천씨를 옹호했다.


하지만 일부 SNS 이용자들은 "재산의 과시일 뿐이다", "부의 격차가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여전히 그를 비난했다.

중국에서 학부모가 재산을 과시해 논란이 된 것은 천씨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페라리를 몰고 자녀를 등교시킨 중국의 한 아버지가 사회적 비난에 휩싸인 바 있다.

#헬리콥터 #빈부격차 #재력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