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50억씩..." 입소문 난 글로벌대체자산펀드 눈길

키움글로벌얼터너티브펀드, 설정이후 10%
판매사 4월부터 대폭 증가…순자산 1000억 돌파


키움투자자산운용의 ‘키움글로벌얼터너티브펀드’가 지난 9월 설정이후 설정액 1000억원을 돌파하며 효자펀드로 자리매김 중이다.

펀드 환매가 잦은 국면에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과로 4월부터 판매사가 대폭 증가한 것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15일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키움글로벌얼터너티브의 순자산은 현재 1011억원을 기록했다. 이 펀드의 설정이후 성과는 7.49%를 시현, 동기간 벤치마크(-1.66%)대비 탁월한 방어력을 보였다. (기준일:2019.5.14.)
사측 관계자는 “펀드 설정 이후 대내외적인 변동성에도 절대 수익을 시현하면서 은행, 증권사 등 판매사들이 4월부터 10여개로 확대됐다. 최근에도 새로운 판매사들의 문의가 꾸준하다”며 “4월 이후 실제 매일 50억원씩 신규 자금이 유입되고 있어 고무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움글로벌얼터너티브’ 펀드는 주식이나 채권 등 전통적인 투자자산이 아닌 헤지펀드, 부동산, 원자재 통화 등 다양한 대체자산에 투자하는 펀드에 투자한다. 멀티에셋, 절대수익 등 전략을 구사하는 펀드도 재간접 펀드의 투자 대상이다.

글로벌매크로 전략을 구사하는 ‘H2O Allegro’, 토탈리턴 전략을 구사하는 ‘H2O Multi-Bonds’ 펀드 등을 편입할 예정이다. 소액으로 주식시장과 상관관계가 적은 대체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무엇보다 변동 국면에서도 일희일비하지 않는 절대수익 창출이 가장 큰 매력으로 어필했다는 평가다.

키움투자자산운용에 따르면, 근래 주요 글로벌 금융시장 이벤트 발생 및 국내 증시 하락기에 시뮬레이션 결과 이 펀드의 방어력은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일례로 동일한 포트폴리오로 이머징시장 조정기간(2015년 4월~2016년 1월)동안 키움글로벌얼터너티브펀드는 0.8%의 성과를 낸 반면, 동기간 국내주식형(-8.7%), 글로벌주식(-8.9%)은 저조한 성과를 냈다. 또 최근 국내 증시 하락 국면(2018년 2월~12월 말 기준)에도 이 펀드의 성과(7.5%)는 동기간 국내 주식형(-20.3%), 글로벌 주식형(-13.3%)대비 우월했다.

운용역인 김진이 키움투자자산운용 글로벌채권팀장은 “다만 이 펀드는 위험 추구 성향의 투자자들에게 적합하며, 전통 자산과 상관관계가 낮기 때문에 자산배분 목적 차원에서 투자하고자 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며 “전반적으로 국내 주식과 상관관계가 낮은 포트폴리오를 통해 배분효과를 극대화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