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준공영제 미도입 버스 노조 임단협 예고…"임금 올려달라"

버스 총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버스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정차돼 있다. 2019.5.1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노조 "도내 70개 버스업체 6월15일 1차 조정회의"
협상 결렬 시, 7월1일부터 1만여대 올스톱

(경기=뉴스1) 유재규 기자 = 준공영제를 도입하지 않은 경기도 내 버스업체가 다음달 사측을 상대로 공동 노동쟁의 조정신청에 대한 의사를 밝혔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노조 측 상임기관)은 준공영제를 도입하지 않은 수원, 성남지역 등 도내 70여개 시내·외 버스업체가 주 52시간제에 따른 임금협상을 위해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사측 상임기관)과 조정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노조 측 관계자는 "올 7월1일 주 52시간제가 도입되면 기존(1일 17~18시간) 근무체계에서 1일2교대제(1일 9시간)로 변경됨에 따라 이에 발생되는 임금손실에 대한 보전을 요구하고자 조정회의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 양 측의 협상 중재를 도맡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가 공식 조정회의를 진행하기 전, 통상 보름 정도 시간을 두고 양 측의 조정신청 의견을 수렴한다.

때문에 준공영제 미도입 도내 70여개 버스업체는 올 7월1일 기준으로 6월15일 사측과 1차 조정회의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도내 전체 시내버스 노선을 운영하는 업체들의 임금협정 만료일은 6월30일이다.

기존의 임금을 가지고 사측과 재협상을 하게 되면 올 7월1일부터 주 52시간에 따른 임금차이가 무려 80만원~100만원 상당 차이가 나기 때문에 임금자체를 보전하기 위해 이같은 조정회의는 불가피하다는 것이 노조 측 주장이다.


노조 측 관계자는 "시민 안전 등을 고려하면 사측은 근무환경이 개선되야 한다는 점에 동의를 해야할 것이다"라며 "협상 결렬 시, 7월1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파업이 결정되면 도내 시내·외 버스 1만여대(종사자 수 1만9000여명)의 운행은 올스톱 돼 대규모 버스 대란이 예상된다.

앞서 준공영제가 실시되고 있는 도내 15개 버스노조도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임금 보존과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며 15일 첫 차부터 파업을 예고했으나 버스요금 인상 발표에 따른 상황 변화로 사측과의 협상을 29일까지 연장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