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 "지난 3월 보잉 737 맥스 추락, '버드 스트라이크' 가능성"

"기체와 조류 충돌 가능성 유력"
WSJ "에티오피아, 가능성 동의 않지만 반박도 못해"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 항공기/사진=AP, 연합뉴스

지난 3월 발생한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항공기 추락사고가 '버드 스트라이크(항공기와 조류의 충돌)'로 인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21일(현지시간) CNBC,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연방항공청(FAA)은 당시 탑승자 157명이 숨진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 항공기 추락 사고가 버드 스트라이크(항공기와 새의 충돌) 때문일 가능성을 유력하게 제기했다.

추락 사고를 조사해온 FAA 관계자들은 버드 스트라이크로 받음각 센서를 손상시켜 실속 방지 시스템이 작동된 것이 비행기 기수를 아래로 향하게 한 것으로 파악했다.

WSJ에 따르면 항공기 오작동이 버드 스트라이크 때문일 수 있다는 주장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소속 보잉 737 맥스가 추락한 직후에도 제기된 적이 있다. 마이크 시넷 보잉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아메리칸항공(AA) 조종사와의 비공개 회의에서 "대부분의 AOA 문제는 이륙 직후 버드 스트라이크 때문에 발생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버드 스트라이크로 인한 추락사고 사례는 극히 드문데다 에티오피아 항공측도 사고 보고서에서 보잉 737 맥스에 외부 물체가 손상을 입힌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WSJ는 에티오피아 정부가 '버드 스트라이크'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 동의하지 않았지만 반박 증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잇단 사고 이후 전 세계 40여개 국에서 운항 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보잉은 최근 737 맥스 기종의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조종특성향상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했으며, 미 연방항공청(FAA) 인증을 거쳐 올여름 해당 기종의 운항이 재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에서는 운항 중단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