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 팝업매장에 수백명 몰려

오픈 3시간전부터 대기줄 빽빽
오픈 1시간전 250개 모두 판매

22일 오전 9시 '인 앤 아웃 버거' 팝업매장을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사진=김성호 기자
햄버거 한 개 사먹으려고 오전 7시부터 4시간을 기다리는 진풍경이 또 연출됐다. 최근 문을 연 해외 명품커피 '블루보틀' 한 잔을 마시려고 몇시간을 기다린 것과 비슷한 현상이 벌어진 것.

22일 미국 버거 3대장으로 불리는 인 앤 아웃 버거(In-N-Out Burger)의 서울 역삼동 팝업매장에 수백명의 손님이 몰렸다. 제한된 시간 동안 250개 한정으로 판매하겠다고 공표했음에도 준비된 물량보다 훨씬 많은 손님이 몰려 발걸음을 돌리는 이도 많았다.

이 업체는 이날 팝업스토어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한정 영업했다.


평일 영업 2시간 전인 9시 무렵, 가게 앞 좁은 골목은 매장 오픈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빽빽했다. 오전 10시가 되기 전 준비된 250개의 번호표가 마감됐다.

이날 판매된 메뉴는 더블더블·애니멀 스타일·프로틴 스타일 등 버거 3종이다. 가격은 세트 기준 7000원.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