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메디시티 대구' 저력 보여

비행기 운항 중 응급환자 생명 구한 의사 뒤늦게 알려져

이성하 비엘성형외과피부과의원장.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김장욱 기자】"응급환자가 발생했습니다. 혹시 기내 승객 중에 의사선생님 안계십니까?"
지난 24일 태국 방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KE660) 기내에서 급히 의사를 찾는 승무원의 방송(닥터콜)에 비엘성형외과피부과의원(대구시 중구 동성로) 이성하 원장이 주저 없이 환자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비행기에 탑승한 20대 동남아 여성이 복통과 과호흡에 따른 호흡곤란과 불안장애, 구토 및 설사를 동반해 승무원을 찾았다.

닥터콜을 받은 이 원장은 우선 환자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어 응급상황에 따른 바이탈 체크를 진행하고 진통제를 투약하는 등 환자가 안정을 찾도록 했다.

약 복용 후 다행히 환자의 불안증세 등이 호전돼 응급상황이 종료됐으며, 공항 도착 후 본인의 요청으로 휠체어를 타고 공항을 빠져 나갔다.

이 원장은 '베트남·태국 대구경북 관광마케팅' 행사를 위해 '대구시 관광시장 개척단' 일원으로 동참했다.
특히 이 비행기 안에는 권영진 대구시장도 동승했다.

이 원장은 "의사로서 마땅히 할 일을 했고 누구나 그런 상황이라면 도움에 나섰을 것"이라며 "작은 도움으로 위급한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어 기쁘고, 격려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겸연쩍어했다.

한편 지난해에도 비엘성형외과피부과의원 박원용 원장이 대구에서 베트남 다낭행 항공기 탑승 중 기내에서 과호흡증으로 실신한 응급환자를 구하는 등 비엘성형외과피부과의원은 2번이나 응급환자를 살려 '메디시티 대구'의 저력을 드러내 화제가 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