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라오스 댐 사고지역 중학교에 태양광 설비 준공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31일(현지시간) 라오스 아타푸주에 있는 사남싸이 중등학교에서 태양광 설비 준공 행사를 하고 있다. 서부발전 제공

한국서부발전은 31일(현지시간) 라오스 중등학교에 설치한 태양광 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

서부발전은 라오스 아타푸주에 있는 사남싸이 중등학교에 53kWp 규모 태양광 설비를 설치했다.

이 곳은 지난해 아타푸주 댐 붕괴사고로 수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임시대피소로 사용된 곳이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7월부터 총 12차에 걸쳐 연인원 1764명이 구호활동을 펼쳤다. 수력발전 댐 건설에 서부발전도 합작사로 참여했다.

이날 준공식에서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수해 이재민들을 위한 선풍기, 세제, 소금, 숯 등 5000만원 상당의 생필품과 사남싸이 중등학교 학생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위한 노트북 10대, 형광등 160개를 전달했다.

김 사장은 "학교태양광 지원 설비는 지난해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에 대해 서부발전의 진정성이 담긴 구호·지원 활동이다. 피해를 입은 현지 주민들과 유가족께 진심어린 애도와 위로를 전하며, 열악한 전력 사정 등 수해지역의 주거환경 개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