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글로벌 강소기업 12개사, '스케일 업' 가속도

중기부·지자체·혁신기관 연계 프로젝트

【대구=김장욱 기자】#반도체 제조용 기계를 생산하는 ㈜에스제이이노테크는 해외시장 개척을 통한 매출확대의 필요성이 절실해 짐에 따라 지난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미국을 비롯한 멕시코, 브라질 등의 바이어들과 에이전트 계약을 맺으며 자사의 주력 제품을 글로벌 전시회 등에 적극 선보이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매출액과 수출액이 전년 대비 각각 172%, 204%가 급성장하는 등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20%를 넘는 기업을 일컫는 '스케일 업'(Scale-up) 기업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되고 있다#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도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선정된 지역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본격 지원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성장 잠재력을 갖춘 수출 유망기업의 선정을 통해 한국형 히든챔피언을 육성하고자 중기부, 지자체, 지역혁신기관(TP)이 연계·지원하는 프로젝트다. 대구는 올해 12개사가 선정됐다.

선정기업들은 앞으로 4년간 중기부의 해외 마케팅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당 최대 국비 2억여원을 지원받게 되며, 신제품 기술개발사업에 우대 선정된다. 또 각 지자체 주도의 지역 자율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당 최대 2000만여원의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총 31개사를 배출했으며, 같은 기간 글로벌 강소기업 전용 연구개발(R&D) 과제와 해외 마케팅 프로그램 등에서 국비 97억5000만여원을 확보했다.

특히 2018년도에 지원한 12개사의 경우 전년 대비 전체 매출액은 2743억여원에서 3090억여원으로, 수출액은 1623억여원에서 1747억여원으로 각각 13%, 8% 성장세를 보였다.

또 지난해 선정기업들의 R&D 투자액은 전년 대비 47%가 늘어나는 등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글로벌 강소기업들의 이같은 성과는 기업별 특성과 수요에 적합한 프로젝트 매니저(PM)의 발굴·매칭을 통해 R&D 기획, 연계사업 발굴, 애로사항 해결 등 타 지역과 차별화된 맞춤형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대구TP 관계자는 설명했다.

배선학 대구TP 기업지원단장은 "지역의 수출 유망 중소·중견기업들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미래 성장을 견인해 나갈 글로벌 기업으로 착실히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