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핀란드 '성평등 협약'...북유럽 국가와 '최초'

-성평등·가족 담당 부처와 정책교류 토대 마련
-진선미 장관 "국제사회와의 공조 의지 보여줘" 

/사진=뉴스1

【헬싱키(핀란드)=김호연 기자】 한국과 핀란드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성평등·가족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은 10일(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핀란드 블롬퀴스트 노르딕협력·평등부 장관과 함께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MOU 문서에 각각 서명했다.

이번 MOU는 우리 정부가 북유럽 국가와 체결한 성평등 분야 최초의 협약이다. 이를 통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성평등 사회 실현과 '포용사회' 건설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의 토대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북유럽은 성평등 분야에서 가장 선진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여성고용률과 합계출산율 모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웃돌고, 세계경제포럼(WEF) 발표 성격차지수(GGI)에서 매년 상위를 차지하며 세계적인 성평등 선진 국가들로 꼽힌다. 향후 양국은 여성 대표성 제고, 가족친화 제도 관련 협력 사업 추진 및 정책·인적 교류 등 세부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핀란드는 성평등한 사회제도를 기반으로 성평등한 사회문화와 가족 친화적 직장문화를 정착시키고 여성고용과 출산율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한 대표적 국가다. 1906년 유럽 최초 여성 참정권 부여를 비롯해 △1907년 국회의원 200명중 19명의 첫 여성 국회의원 배출 △현재 200명의 국회의원 중 여성 92명 △2000년 타르야 할로넨 여성 대통령 취임 이후 내각 여성 비율 50% 이상 유지 등 여성의 정치 참여 비율 제고를 통한 실질적인 성평등 실현에 앞장서는 국가다. 현재 내각도 19명의 장관 중 11명이 여성 장관이다.

여가부는 핀란드 MOU 체결을 계기로 북유럽 국가 성평등·가족 담당 부처들과의 정책교류를 위한 토대가 마련되면서, 북유럽 국가들과의 성평등 정책 및 관련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정책 공조를 위한 추가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도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을 맞아 우리나라가 성평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북유럽 선진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공조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여성가족부 장관이 대통령 해외 순방 수행단에 포함된 것은 2001년 여성부로 승격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며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포용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성평등 정책 추진과 여성 대표성 제고 등에서 유기적인 협력과 노력이 필요하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제사회와 함께 공조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