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서 발견된 M16 소총, 주인 알고보니

군 훈련 차량 이동 중 흘린 것으로 확인돼

【서울=뉴시스】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인천 부평구의 한 길거리에서 M16 소총이 발견돼 경찰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2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천 부평구 부개동의 한 도로 인근에서 K2 소총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주민에 의해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한 주민은 "길거리에서 소총을 주웠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기동타격대와 보안과 직원 등 인력을 투입해 현장을 확인했으며, 신고한 주민으로부터 K2 소총을 인수했다.


확인결과 소총은 수도군수지원단 소속 모 일병이 훈련을 받고 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흘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경찰은 해당 군부대에 소총을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군부대는 밤새 훈련을 받고 이동하고 있던 것으로 알고있다"며 "소총을 인수한뒤 사실관계 파악, 해당 군부대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kms020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