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서 잡힌 '5m 밍크고래', 판매금액이 무려..

【통영=뉴시스】신정철 기자=12일 오전 4시 10분께 경남 남해군 삼동면 양화금 동방 약 0.5마일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어장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돼 정치망 관리선이 크레인으로 고래를 인양하고 있다. 2019.06.12.(사진=통영해경 제공) photo@newsis.com
【통영=뉴시스】신정철 기자 =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12일 남해군 삼동면 양화금 동방 약 0.8㎞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어장에서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통영해경 남해파출소(소장 김정호)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10분께 10t급 정치망관리선그물을 올리던 중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로 그물 속에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통영해경 남해파출소는 금속탐지기 등 탐색장비를 이용해 불법포획 여부 등을 확인했다.

남해파출소는 작살 등 불법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이번에 잡힌 밍크고래는 암컷으로 크기는 길이 5.1m, 몸통둘레 2.6m, 무게 약 2t 정도 된다.


【통영=뉴시스】신정철 기자=12일 오전 4시 10분께 경남 남해군 삼동면 양화금 동방 약 0.5마일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어장에 길이 5m 이상의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돼 통영해양경찰서 남해파출소 직원이 작살 사용 등 고래의 죽음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019.06.12.(사진=통영해경 제공) photo@newsis.com
이 고래는 남해군수협 미조위판장에서 3270만원에 위판됐다.

밍크고래는 우리나라 전 해안에 분포하며 남해안의 정치망 등에서 가끔씩 그물에 싸여 붙잡히고 있다.

s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