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결승행 이끈 정정용 감독 부인 직업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 진출이 확정된 12일 경북 경산시 하양읍 경일대학교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U-20 국가대표 축구팀과 경일대 88학번 출신인 정정용 감독을 응원하고 있다. 이날 경일대는 U-20 대표팀의 결승 진출을 축하하고 우승을 염원하는 의미로 학생식당에서 1000명의 점심을 무료로 제공하는 ‘정 선배가 쏜다’ 이벤트를 마련했다. 2019.6.1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 진출이 확정된 12일 경북 경산시 하양읍 경일대학교 캠퍼스 정문 전광판에 '정 선배가 쏜다' 이벤트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경일대는 U-20 대표팀의 결승 진출을 축하하고 우승을 염원하는 의미로 학생식당에서 1000명의 점심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2019.6.1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 진출이 확정된 12일 경북 경산시 하양읍 경일대학교 캠퍼스 곳곳에 U-20 국가대표 축구팀과 경일대 88학번 출신인 정정용 감독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날 경일대는 U-20 대표팀의 결승 진출을 축하하고 우승을 염원하는 의미로 학생식당에서 1000명의 점심을 무료로 제공하는 ‘정 선배가 쏜다’ 이벤트를 마련했다. 2019.6.1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 선수들의 자축 물세례에 흠뻑 젖어 있다. 이날 대한민국 대표팀은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U-20 결승 진출에 '들썩'…경일대, 1000명 점심 제공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정정용(50) 감독이 기적과도 같은 승리의 행진을 이어가자 대구가 들썩이고 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어린 선수들을 이끌고 있는 정 감독의 대구 출신 학교 안팎에서는 승리를 기원하는 현수막으로 뒤덮였다.

1969년 대구에서 태어난 정 감독은 초·중·고와 대학교를 대구에서 나왔다.

현재도 대구 달서구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며 부모는 동구 신암동에서 살고 있다.

3형제 중 막내인 그의 둘째 형은 현재 대구시청 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정 감독의 친형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 팀장은 밀려드는 언론 인터뷰 요청을 견디다 못해 12일 오후 연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 감독의 부인 역시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 중이다.

U-20팀이 4강에서 에콰도르를 꺾은 12일 대구는 온통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모교인 경일대에서는 이날 재학생들에게 점심식사를 무료로 제공하는 깜짝 이벤트를 열었으며, 캠퍼스 곳곳에 결승 진출을 축하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정 감독이 졸업한 신암초교와 청구중·고 주변에도 U-20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현수막이 나붙었다.

U-20팀을 승리로 이끌고 있는 정 감독은 사실 현역시절 무명선수였다.

신암초교와 축구명문인 청구중·고를 졸업한 정 감독은 경일대에 입학, 선수생활을 했지만 졸업 후 프로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1992년 실업축구팀인 이랜드 푸마에 입단해 1997년까지 뛰는 동안 선수로서 큰 빛을 발하지는 못했다.

그러다 부상으로 30세도 안돼 선수생활을 접어야만 했다.


무명(無名)의 선수에서 유명(有名)한 지도자로 변신한 정 감독의 스타일에 대해 주위에서는 "덕장(德將)과 지장(智將)을 합쳐 놓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로 떠오른 이강인(발렌시아) 등 어린 선수들은 소통을 중시하는 정 감독의 리더십에 강한 동기 부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정용호(號)가 대한민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대회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낼지는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스타디움에서 판가름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