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카이 전세기 운항 중단.. 여행객 수 제한

여름 휴가철 앞두고 환경보호조치로 보여져

보라카이 /사진=fnDB


필리핀 정부가 보라카이 섬의 부정기편 항공사들을 대상으로 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지난해 10월 보라카이섬 재개장에 대한 환경보호 조치의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는 보라카이 환경보호 조치에 따라 전세기 부정기편을 운항하는 항공사들에 운항 중단을 선언했다.

국내 항공사로는 월요일∙금요일, 주 2회로 보라카이 칼리보 노선을 운영해온 에어부산이 그 대상이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 측은 환불수수료 면제, 대체 여행지 홍보 등의 방안을 통해 대안을 마련하려는 모습이다. 에어부산과 업무협약을 통해 노선 운영에 참여한 여행사들도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모 여행사 관계자는 “항공편이 취소되면 고객 신뢰도에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한편 필리핀 정부는 지난해 10월에도 보라카이를 재개장하며 체류 관광객 수를 1만 9000명으로 제한하는 등 새 규칙을 발표한 바 있다.

부정기적으로 운항하는 전세기를 이용한 관광객이 많아지자 이를 조정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지만 추가적인 환경문제가 불거질 경우 정기 운항하는 항공기까지 제한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보라카이 #부정기편 #중단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