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통시장 나들이'에 3개월간 7만3천여명 참석

지역 주민들과 아이들이 남서울상가에서 진행된 우리동네 시장나들이 체험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 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전통시장 상인들이 직접 마련한 지역주민 프로그램 ‘우리동네 시장나들이’에 3개월 동안 7만3000여명이 참석했다고 23일 밝혔다.

‘우리동네 시장나들이’는 지역 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전통시장 프로그램으로 시장 상인회가 직접 기획하고 운영한다.

65개 전통시장에서 지난 4월부터 6월말까지 진행된 행사에 약 7만3000명이 참여했고 오는 27일 강동구 고분다리시장 행사를 남겨두고 있어 참여 인원은 더 많아질 전망이다.

200여개 점포가 참여한 동대문구 서울약령시장은 어린이 시장나들이 체험, 장기자랑 등을 진행했고 문구·완구 특화 시장인 남서울상가는 장비 비누, 매듭팔찌 만들기 등 체험 행사를 열었다.

특히 지난 4월 23~24일 이틀간 프로그램을 진행한 강서구 송화벽시장은 반응이 좋아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추가 행사를 마련했다.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장보기 체험은 물론이고 마술쇼, 인형극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마련해 대형마트로 향하던 3040세대 부모들의 발걸음을 돌린 것이 송화벽시장 프로그램의 특징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상반기 프로그램의 성공을 바탕으로 9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는 하반기 행사 참여 시장을 90개 까지 늘리고 예산도 추가 편성할 계획이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우리동네 시장나들이는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쇼핑과 체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자리”라며 “젊은층의 방문을 늘려 전통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매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