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전자정부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자

아이를 키우는 부모는 기억해야 할 게 많다. 어린이집 보육료, 아동수당, 예방접종, 정기 건강검진 등 아이를 위한 각종 서비스를 늦지 않게 챙겨야 한다. 아이가 없어도 마찬가지다. 세금과 과태료 납부, 운전면허증이나 여권 갱신, 연금과 각종 수당 신청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잊지 않고 처리해야 할 일이 많다. 사업이나 기업을 운영하는 사람은 더할 것이다. 각종 인허가 신청부터 세금 신고 등 관공서와 함께 처리해야 할 일이 산더미다.

누군가가 옆에서 나와 내 가족에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제때 제때 미리 찾아서 안내해주고, 자동신청이 가능한 사항은 알아서 처리까지 해준다면 얼마나 편할까. 지능형 전자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국민비서의 모습이다.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사회 전반의 혁신을 선도해 나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전자정부가 새롭게 나아가야 할 방향은 분명하다. 사회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인공지능을 장착한 통역 애플리케이션이 발전하면 외국어를 몰라도 해외여행에 아무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사물인터넷을 적용해 자동으로 교통량을 조절하는 신호등과 스스로 주행하는 자동차는 미래 스마트도시 모습이다.

이런 기술발전 속도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혁신하고, 국민의 행정수요에 신속 정확하게 반응하는 정부로 거듭나야 한다. 그동안 전자정부를 통해 행정서비스를 꾸준히 개선해 왔지만, 이제는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정부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를 해야 할 시기가 됐다. 또한 국제사회에서 전자정부의 위상과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차세대 지능형 전자정부 구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지능형 정부가 되면 국민의 생활은 어떻게 달라지게 될까. 국민 개개인이 어떤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지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미리 찾아낼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서 행정절차를 자동으로 처리할 수도 있다. 앞서 인용한 사례처럼 전자정부가 모든 국민의 비서 역할을 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하게 될 것이다. 국제사회에서도 선도적 경쟁력을 지니면서 이상적인 미래 정부의 모습까지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컴퓨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사람은 오히려 불편해지는 것이 아닐까 걱정하는 분도 계실 수 있다. 하지만 정보통신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도 옆에 있는 인공지능 스피커에 필요한 몇 마디 말씀만 하시면 쉽게 민원을 신청하고 관공서의 답변까지 받으실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 바로 지능형 정부의 모습이다.

행정안전부는 6월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지능형 정부를 전자정부의 새로운 비전으로 선포하는 한편, 추진전략을 공유함으로써 다시 한번 도약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전자정부의 글로벌 리더, 지속 가능한 미래의 발전'이라는 향후 100년의 비전 아래 일상생활에서 가려운 곳을 미리 알아서 챙겨드리는 전자정부를 국민과 함께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술로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국민이 행정서비스의 주인으로서 정부와 상호작용하는 지능형 정부를 구현하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50년 동안 전자정부를 우리나라의 글로벌 브랜드로 함께 만들어 온 것처럼 '제2의 전자정부 르네상스'가 일어날 수 있도록 우리의 역량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국민비서가 내 옆에서 여러 서비스를 세심하게 챙겨주는 미래를 기대하면서 새로운 전자정부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

진 영 행정안전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