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네트워크로 ‘기업 통신망 마비’ 사전차단

관련종목▶

KT, 5G 무선백홀 기술 개발.. 유선망 장애땐 자동으로 전환

KT 연구원들이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에서 기업 전용회선 장애발생시 5G 네트워크 전환과 관련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5세대(5G) 통신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간 연결돼 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통해 업무 중단 없는 완벽한 기업망 생존성을 보장하게 됐다.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 망으로 실시간으로 자동 전환 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선+무선 이중화와 유선+유선+무선 삼중화를 통해 기업의 중요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게 됐다.


KT가 개발한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간을 연결하는 전용회선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될 수 있으며 기업 데이터와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가 가능하다. 이러한 5G 무선백홀 기술은 대기업의 기업회선 생존성 강화와 중견·중소 기업의 5G 단독 기업회선 구성을 통한 비용절감, 본사와 임시사무공간간 실시간 무선 기업회선 구축으로 업무효율 향상에도 활용될 수 있다. KT 5G 오픈랩과 함께 국내 중소기업인 젠시스템즈, 멕서스는 5G 무선 백홀 인프라 구축,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