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어울림봉사회 긴급복지 구호활동 전개

연천어울림봉사회 긴급복지 구호활동. 사진제공=연천군


[연천=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연천어울림봉사회는 6월21일부터 7월10일까지 5회에 걸쳐 회원들과 함께 전곡읍 전곡6리에서 ‘연천군 위기 탈출! 상황대처 긴급복지 구호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구호활동은 (사)연천군자원봉사센터에서 지원하는 2019년 연천군자원봉사활동 우수프로그램 공모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연천어울림봉사회 긴급복지 구호활동. 사진제공=연천군

연천어울림봉사회는 황모씨 가정을 여러 차례 방문해 문제점 진단 후 폐가구 및 생활쓰레기 정리, 악취·곰팡이 제거, 도배, 장판, 싱크대 등을 교체하고 집안의 쓰레기더미를 치우는 등 대규모 집수리 활동이 진행됐다.

이번 구호활동은 전곡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민·관·군의 협력과 지역주민 후원으로 자갈 75톤을 마당에 깔아주는 작업으로 마무리됐다.

연천어울림봉사회 긴급복지 구호활동. 사진제공=연천군

김정숙 연천어울림봉사회장은 “힘든 상황 속에서도 적극 동참해준 회원에게 감사하며, 오랫동안 방치해둔 쓰레기로 인해 악취가 엄청났지만 끝까지 책임감을 다해 치웠으며 행정복지센터에서 다양한 연계를 통해 지금처럼 깨끗함을 유지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