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일본인 금지하는 日식당 "매너 나빠 민폐"

오키나와 만좌모

일본 오키나와에서 자국민을 출입금지하는 식당이 등장했다.

15일 복수의 일본 매체에 따르면 오키나와현 이시가키시에 위치한 한 라면 가게는 입구에 '일본인 손님 사절'이라는 안내문을 써 붙엿다.

식당 주인은 "일본인 관광객은 음식을 반입하거나 자리를 넓게 차지하는 등 영업을 방해하는 행동을 당연한 것처럼 한다"며 "음식 판매와 자리 회전률이 중요한 식당으로선 적지 않은 민폐"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서비스업 종사자들에게는 '손님이 왕'이라는 인식이 있고 손님들도 그렇게 여기면서 '돈 내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생각이 이상하고 우습다"고 꼬집었다.

식당 주인은 "외국인 손님의 매너는 계속 좋아지지만 일본인 손님의 매너는 계속 나빠진다"며 "매너 나쁜 일본인 손님이 오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인 관광객은 회원제로 이용을 제한하는 방법도 생각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오키나와 #출입금지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