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정두언 비보'에 "비극이다... 함께 일해보고 싶었다"

-페이스북 통해 안타까움 전해..."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7일 정두언 전 국회의원의 별세 소식에 "비극"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정두언 전 의원님 별세'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사적으로 교유한 분은 아니지만, 그간의 정치행보와 방송발언 등을 보면서,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 전 의원에 대해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며 "그리고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되어도 정치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나의 불민(不敏)함에 대해서 종종 따끔한 비판을 하셨지만, 사실을 왜곡하는 중상이나 할퀴고 후벼 파는 식의 비방이 아니어 성찰의 기회로 삼았다"며 "권력투쟁의 한 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면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조 수석은 "비극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과 평안을 빕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다음은 조국 수석의 페이스북 글 전문>
정두언 전 의원님 별세.

사적으로 교유한 분은 아니지만, 그간의 정치행보와 방송발언 등을 보면서,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 그리고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되어도 정치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나의 불민(不敏)함에 대해서 종종 따끔한 비판을 하셨지만, 사실을 왜곡하는 중상이나 할퀴고 후벼 파는 식의 비방이 아니어 성찰의 기회로 삼았다.
권력투쟁의 한 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면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 비극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과 평안을 빕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