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文대통령 "日 무역보복, 우리 경제 도약 막을 수 없다"

수석 비서관·보좌관회의 주재
日의 경제 넘어설 경쟁력 갖추고 남북 경제협력으로 돌파구 마련
경제강국 비상 위한 자극제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대해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제조 관련 3대품목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 배제 등 일본 정부의 잇따른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 냉정한 대응을 통해 '극일(克日)'과 한국 경제의 활력 제고를 위한 '전화위복'으로 삼자는 의지를 거듭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이번 일을 냉정하게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어 "부품·소재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가야 한다"며 진통 끝에 지난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안과 내년도 예산편성에의 충분한 반영을 요청했다.

한국 경제의 역동성 제고와 확산도 주문하면서, 혁신성장과 경제외연 확대를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수준의 정보통신기술을 갖춘 IT 강국이며 혁신 역량에 있어서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제2벤처 붐 조성으로 혁신창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고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이뤄냈다. 미래 먹거리로 삼은 시스템반도체, 전기차와 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분발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일본이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크다"며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평화경제, 日 단숨에 따라잡아"

문 대통령은 '극일'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남북 간 경제협력을 통한 '평화경제'의 실현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 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이다.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확신했다.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로 대북문제와 관련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남북 간 경제협력의 효과와 당위성을 강조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중요성 및 일본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서의 효용성을 동시에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에 대해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흔들림 없는 추진의 필요성을 새삼 피력했다.

한편, 한·일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돌파구 마련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관련 외신보도'에 대해 "지금 시기를 조율 중에 있다"고 확인했다. 앞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일본의 교도통신을 인용해 한·중·일 정상회담이 오는 12월 베이징에서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한·중·일 정상회담은 3국이 서로 개최해왔던 연례적인 정상회담"이라고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