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세월을 낚는 어부

세월을 낚는 어부

뜨거웠던 여름도 이제 한풀 꺾이고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든다.


간밤에 내린 비로 몽환적인 풍광을 만들어내고...


춘천 물레길을 걷다가 세월을 낚는 강태공을 보았다.



자연의 소리에 가만히 귀 기울여 자연과 함께
지나온 세월을 낚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이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추억이 되듯

지금의 어려움도 나중엔 추억이 될 것이다.


사진·글=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