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자원순환특화단지 설설설…’ 해명

이충목 시흥시 스마트시티사업단장 주민총회에서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 방향 설명. 사진제공=시흥시


[시흥=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시흥시는 13일 오후 8시 정왕동 토취장 일원에 조성될 예정인 시흥시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과 관련해 주민총회에 참석해 조성 목적과 과정, 장점과 단점, 시중에 떠도는 각종 설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시흥시는 도시공간 미관을 개선하고자 자원순환특화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2017년 계획 관련 타당성 검토를 마쳤고, 내년 상반기 중 행정절차를 마무리해 오는 2021년 착공할 계획이다.

현재 관내에 난립해 있는 재활용사업장은 약 1500개에 달한다. 길가에 무분별하게 쌓여있는 폐기물 때문에 그린벨트가 훼손은 물론 도시미관도 저해되고 악취와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심각한 상황이다.

자원순환특화단지가 들어서면 △재활용 업체의 입지난 해결 △국가 자원순환산업 전략적 거점 역할 △그리벨트 내 산재한 재활용 사업장 집적화와 폐자원 순환체계 구축 등이 가능할 것이란 관측이다.

특히 시흥시가 계획 중인 자원순환특화단지에선 폐기물 매립이나 소각 처리하는 화학적 작업이 아니라 수집 선별해 단순가공처리 후 반출하기 때문에 시민이 염려하는 각종 부작용은 거의 없다.

시흥시는 이날 주민총회에서 자원순환특화단지를 둘러싼 오해를 해소하는데 집중했다. 자원순환단지 조성이 이슈를 부각되면서 정확하지 않은 각종 설이 떠돌며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있어서다.

시흥시 13일 시흥시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 주민총회. 사진제공=시흥시

먼저 대기오염이나 악취 발생 등 환경오염 우려에 대해 시흥시는 “해당 부지에는 매립장, 소각장 등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올 수 없기 때문에 대기오염물질, 악취 등이 발생하지 않는다”며 “재활용업체 운영으로 인한 환경영향은 개선 대책을 수립하고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검증 및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단지에 폐기물 소각장이나 쓰레기 매립장 등이 설치돼 혐오시설이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설치 계획이 없으며 별도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변경이 불가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시흥시 자원순환특화단지가 부산시 자원순환특화단지와 유사하게 조성될 것’이란 의견을 제시하는데 대해 “부산 생곡지구 쓰레기매립장과 소각장 등 폐기물 처리시설은 특화단지 조성 이전에 이미 조성돼 있던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자원순환특화단지는 2017년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실시했으며, 특수목적법인은 시흥시 등 공공기관이 51% 지분을 갖고 설립 운영돼 공공성에 기반한 사업 운영이 보장된다”고 덧붙였다.

시흥시는 올해 하반기까지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상시 논의기구를 마련하고 수시로 주민과 소통하며 단지 조성 전반에 대해 협의한 후, 내년 상반기 환경영향평가와 산업단지개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