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오늘 2차 회의 개최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원장,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윤영일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종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에서 함께 자리를 하고 있다. 2019.7.3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부와 여야 5당, 민간 부문이 함께 하는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2차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출규제와 관련해 국제사회 최근 동향을 청취하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책 후속조치 또한 논의한다. 이밖에도 최근 업계 동향에 대한 보고와 제언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치권에서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일본수출규제특위원장,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윤영일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민간 부문에서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박순황 중소기업중앙회 비상근부회장이 참석한다.

민관정협의회는 지난달 29일 여야 5당의 초당적 합의로 출범했으며 31일 국회에서 1차 회의를 가졌다. 당시 협의회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는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한 것인 만큼 부당한 조치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국내 산업의 대일 의존도를 높이기 위해 매년 1조원 이상을 지원하자는 조치 등에 동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