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67.1% "광복절 연도·날짜 정확히 안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 정도만 우리나라가 독립된 날인 1945년 8월 15일에 대해 연도와 날짜를 정확히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전국 10대~50대 이상 남녀 회원 5446명을 대상으로 ‘광복절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7.1%만 '광복절의 연도와 날짜를 모두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어 △날짜만 알고 있었다(27.7%) △연도만 알고 있었다(3.2%) △둘 다 모르고 있었다(2%) 등의 답변이 나왔다.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수립일에 대해서는 41.3%가 “연도와 날짜 모두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라고 답했다.이어 △날짜만 알고 있었다(34.3%) △둘 다 모르고 있었다(17.2%) △연도만 알고 있었다(7.2%) 순이었다.

광복절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독립운동가에 대해서는 “유관순 열사”라는 답변이 45.4%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백범 김구 선생(30.6%) △안중근 의사(18.9%) △윤봉길 의사(3.7%) △도산 안창호 선생(1.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역사를 접하게 되는 경로에 대해 물었더니 “교과서 및 학교 수업”이 응답률 88.7%(복수선택)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영화 및 텔레비전(38.3%) △독서(20.7%) △인터넷 검색(18%) △기타(4.7%) 순으로 답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