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중기 가구 전시회에 카림 라시드 뜬다

김계원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fnDB
국내 최대 규모와 전통을 자랑하는 2019 한국국제가구 및 인테리어산업대전(KOFURN·코펀)이 오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4일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고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가 14일 밝혔다.

코펀은 국내외 380여개 업체가 참가해 1948개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가정용, 사무용, 아동용, 디자인 가구, 인테리어 소품, 목공기계, 원부자재, 해외관 등 다양한 가구와 기타 관련산업 제품이 전시된다.

국제 가구 전시도 마련된다. 작년 대비 2배 이상의 규모로 터키,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 18개국 120개 사의 신제품이 소개된다.

코펀에서는 중소기업벤처기업부가 지원하고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가 운영하는 경기 가구 공동브랜드 ‘이로채(iroche)’가 공식 출범한다. 이로채 부스에는 공동브랜드 참여 기업에서 출품한 약 50여 개의 제품을 선보인다. 경기도 내 중소기업 소상공인들로 구성된 이로채는 친환경 가구를 추구하는 경기도 공동브랜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가 참가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라시드는 가구의 미래라는 주제로 컨퍼런스 및 작품 전시에 나선다.
또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한국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현재 카림 라시드는 국내 욕실기업 새턴바스와 야외용가구 업체 예건 등과 협업 중이다.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올해 코펀에서는 '가구와 함께 올라가는 삶의 질'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가구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대학생 가구 디자인 작품전을 개최해 감각 있는 젊은 디자이너들의 기량을 엿볼 기회 또한 준비됐다"고 소개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