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현석·승리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환치기' 의혹도 조사 중

사진=뉴스1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빅뱅 출신 아이돌 승리(본명 이승현, 29)에 대해 경찰이 이들을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와 승리 모두 상습도박 혐의로 내사 단계에서 입건으로 전환됐다"며 "관련 첩보 내용을 근거로 절차를 밟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다.

그간 경찰은 양 전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에서 수십억원 대의 도박을 한 의혹을 조사해 왔다. 승리도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 여러 차례 방문하며 양 전 대표와 함께 원정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상습도박 혐의에 대해 소환 조사와 압수수색을 벌일 방침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는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한국에서 원화를 갚는 방식의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관련 내용을 추가해 더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양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동남아시아 투자자 등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유럽 여행에 유흥업소 여성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계속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