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교육감 "역사 체험 교육 강화하겠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수원=뉴시스】이승호 기자 =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역사 체험교육을 강화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100년이 넘는 통한의 세월, 경기교육은 역사교육을 강화해 절대 잊지 않겠다. 체험 중심 역사교육으로 우리 미래세대가 지지 않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일본은 여전히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고, 비상식적 경제보복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학생들이 평화를 위한 불매운동을 자발적으로 결의하고 생활 속 실천 운동을 확산해 가고 있다. 경기가족 모두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지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 세대가 근대사와 현대사를 바르게 이해하고 체험으로 스스로 동기를 만들 수 있게 역사체험학습 편성과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교과와 비교과 시간에 충분히 논의해 정확한 역사 인식으로 평화로운 미래 100년을 만들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와 함께 "국가교육위원회는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면서 "교육정책의 일관성과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초정권적·초정파적 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원회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그는 "국가교육위원회가 국가교육 비전과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학제, 교원정책, 대학입학정책 등 교육에 관한 다양한 의견과 갈등으로 매번 고비를 넘지 못하는 미해결 난제를 해결해 나가는 중심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육부를 향해서는 "교육을 행정자치와 통합하려는 일부 논의는 납득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다"면서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인사와 조직, 예산, 교육과정 편성·운영 등 권한 이양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12조 2항 개정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법안의 지방교육자치 강화와 지원 사항 명시 등을 요구했다.

이 교육감은 "모두 같은 답을 찾는 획일화한 교육으로는 미래사회 교육 변화를 이끌 수 없어 교육자치 확립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경계를 허물고 다양성과 창의성을 꽃피울 수 있게 융합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ja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