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왕좌 지켰다.. 상반기 순익 4080억 '역대 최고'

정일문 사장 올 목표로 내걸었던 '영업익 1조 돌파' 가시권

한국투자증권이 상반기 당기순이익 4080억원을 기록하며 업계 1위를 수성했다. 정일문 사장(사진)이 올해 초 취임 후 첫 간담회에서 내건 '영업이익 1조원 돌파' 목표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투자증권은 14일 상반기 실적 공시를 통해 당기순이익이 40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2873억원) 대비 42%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고 실적이다. 매출액은 40.8% 증가한 5조8804억원, 영업이익은 37.1% 증가한 5186억원을 기록했다.

대내외 악재로 인한 증시 부진에도 사업부문별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투자은행(IB)과 자산운용 부문이 실적을 견인했다. IB부문의 수수료 수익은 전분기 대비 55.2% 증가한 1403억원, 자산운용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46.6% 증가한 4869억원을 기록했다.

김고은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기업금융 관련 손익이 견고하게 이어지고 있고, 시장금리 하락으로 채권평가이익이 증가했다"면서 "발행어음 잔고는 5조5000억원까지 증가해 관련 마진이 180bp(1bp=0.01%)로 관련 손익의 증가세가 견고했다"고 평가했다.

정일문 사장의 영업이익 1조원 목표도 가시화됐다는 평가다. 정 사장은 지난 1월 신임 대표 취임식에서 '올해 영업이익 1조원 돌파, 3년 내 순이익 1조원 클럽 가입'을 제시했다.

세전 기준으로 순이익 1조원은 연내 돌파가 가능할 전망이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3.4분기는 카카오와의 카카오뱅크 지분교환으로 관련 이익이 400억원 가량 반영될 것"이라면서 "IB를 비롯해 변동성이 컸던 사업부문의 수익이 안정적으로 반영되면서 분기 1500억원의 경상적 이익 실현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순이익 1위 자리를 두고 미래에셋대우와의 실적 경쟁도 관심사다. 미래에셋대우는 앞서 올해 2.4분기 순이익이 전분기 대비 30.4% 증가한 219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1월 이후 6분기 만에 순이익 2000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4039억원, 당기순이익 3876억원으로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현재로선 한국투자증권이 연간 기준 순이익 1위를 수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국금융지주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44.8% 증가한 8998억원, 순이익은 41.4% 늘어난 7297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기간 미래에셋대우의 영업이익은 38.8% 증가한 7112억원, 순이익은 35.5% 늘어난 6262억원으로 전망된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