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10분기만에 흑자 전환..2·2분기 영업익 240억

금호타이어가 10분기만에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2·4분기 매출 6170억원, 영업이익 24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금호타이어가 영업이익에서 흑자를 낸 것은 2017년 1·4분기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는 올해 상반기에도 매출 1조1667억원, 영업이익 92억원의 개선된 실적을 내놨다.

금호타이어의 흑자 전환은 신차용·교체용 타이어 시장의 탄력적 시장 운영으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증가한 것이 주효했다.

중국 등 글로벌 주력시장의 자동차 산업 위축에 따른 완성차 납품량 감소 등으로 해외시장 실적은 부진했지만 내수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 경영정상화 활동 등 원가 및 판관비 절감도 이익 상승으로 이어졌다.

향후 금호타이어는 핵심 고객 및 핵심 제품 집중을 통한 시장 대응과 판매 역량을 강화하고, 유통망 보강(주력거래선 안정화 및 다변화) 및 영업조직 강화 등을 통해 수익성을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