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 조성

해외·백두산·한라산 돌 사용

1919년 3월 1일 민족대표들이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3.1운동의 진원지가 된 인사동 태화관터가 '3·1 독립선언광장'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이자 제74주년 광복절인 오는 15일 '3·1 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태화관터는 1919년 3월 1일 손병희를 비롯한 민족대표 33인이 인사동 태화관에 모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곳이다.

'3·1 독립선언광장'은 지난해 1월 서울시·종로구·태화복지재단·광복회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기념광장 명칭 공모를 통해 광장 명칭을 정했다. 지난해 12월부터 해외 동포 대상으로 광장의 주춧돌을 수집하는 등 민관과 해외 동포들의 협력과 참여로 조성됐다. KB국민은행의 후원금 1억원으로 하얼빈과 사할린, 쿠바와 카자흐스탄은 물론 백두산과 한라산의 돌을 운반해 광장을 만들었다.

시는 전 민족적인 독립운동을 기념하고 평화와 화합을 재창조하는 광장으로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면서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생활 속의 공간으로 마련된다.
3·1운동을 현재화하는 한편 안국역~삼일대로~3·1독립선언 광장으로 이어지는 독립 공간으로 거듭나게 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광장 한복판에 마련된 수로(水路)의 길이와 폭, 광장에 쓰이는 돌과 조명의 수, 나무 등에 3·1 독립운동을 상징하는 요소를 풀어놓아 시민들에게 독립운동의 의미와 우리 민족의 기상을 널리 알릴 수 있게끔 했다.

시는 15일 오후 7시부터 진희선 행정2부시장, 정세균 국회의원, 김영종 종로구청장, 서울시의회 김인제 도시계획관리위원장, 허인 KB국민은행장, 태화복지재단 전명구 대표이사, 이종찬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위원장, 조정구 건축가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3.1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개최한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