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P2P 금융법' 법안소위 통과에 '감격'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오른쪽 세번째)과 스타트업 CEO들이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병두 정무위원장(왼쪽 첫번째)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원회에서 'P2P(개인간 거래) 금융법' 제정안이 심의·의결된 것에 대해 깊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용만 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P2P법이 법안소위를 통과했다는 말에)너무 격해져서 눈물까지 난다"며 "이제 그 젊은이들을 볼 때 조금 덜 미안해도 되고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게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최근 박 회장은 청년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인 김성준 렌딧 대표, 이효진 8퍼센트 대표, 류준우 보맵 대표 등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찾아다니며 법안 통과를 호소해왔다.
이들은 여야 의원들에게 "핀테크 산업의 엔젤이 돼 달라"며 국회에 계류 중인 P2P금융 제정안과 보험업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이날 정무위 법안소위에서 통과된 P2P 금융법은 지난 2017년 7월 처음 관련 법안이 발의된 지 2년 만에 법제화의 첫 관문을 넘어서게 됐다.

P2P금융 단체들 역시 "P2P 금융 시장 규모는 미국에서만 60조원에 달하지만, 국내에선 개념조차 정립돼 있지 않다"며 시장 형성의 근본이 될 법적 근거 마련을 촉구해왔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