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군사적위협 동반한 대화엔 흥미 없다"

한미연합훈련에 이어 F-35A 도입 비난
"군사적 적대행위로 대화동력 떨어뜨려"

대한민국 공군 최초의 스텔스전투기 F-35A가 29일 오후 공군 청주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F-35A는 전력화 과정을 거쳐 4~5월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제공) 2019.3.29/뉴스1


북한이 "군사적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2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가증되는 군사적 적대행위는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 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하여 심고하지 않으면 안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연합지휘소 훈련에 이어 F-35A 스텔스 전투기가 추가로 도입되는 것에 대한 비난으로 해석된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최근 중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일본을 비롯한 조선반도주변지역들에 F-35스텔스전투기들과 F-16V 전투기들을 비롯한 공격형무장장비들을 대량투입하려 하면서 지역의 군비경쟁과 대결분위기를 고취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를 최대로 각성시키고 있다"면서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