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부산 유망 분양 TOP10은?



부산에서 올해 분양하는 단지 중 부산 지역 거주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곳은 포스코건설의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일반분양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지난 8월 9일부터 8월 15일까지 부산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하반기 부산지역 주요분양 단지 20곳에 대한 '하반기 부산지역 분양시장 이끌 유망 분양단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포스코건설의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가 1위로 선정됐다. 전체 응답자(844명)의 43.3%가 이 단지를 선택했다.

수영구 남천2구역을 재개발하는 이 단지는 부산지하철 2호선 남천역 역세권이며 남천초, 부산동여고 등이 인접하다.

2위는 삼성물산·대림산업·HDC현대산업개발이 연제구에서 공급하는 거제2구역 재개발 단지로 전체 응답자의 21.5%가 선택했다. 부산지하철 3호선 종합운동장역 역세권이며 동해선 거제해맞이역도 이용할 수 있다.

3위는 쌍용건설 해운대 중동 쌍용플래티넘(7.6%), 4위 동원개발 해운대 중동 동원로열듀크(7.1%), 5위 대우건설 대연4구역 재개발(3.5%) 등이 차지했다.

이번에 선정된 10곳의 단지들 가운데 수영구·해운대구 등은 규제지역과 무관하게 선택돼 높은 관심을 끌었다.




유망 분양단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23.1%가 '가격상승'을 꼽았으며 이어 '발전가능성(19.9%)', '교통여건(16.0%)' 등의 순이었다.

하반기 부산지역 부동산시장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40.1%가 '국지적 회복'을 꼽았다.

전체적으로 회복할 것이라는 응답도 12.8%를 기록하며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회복을 예측했다.

다만 전체적으로 위축될 것이라는 응답이 18.8%이며 회복이나 위축 어느 쪽에도 확실히 응답하지 않은 응답자도 22.3%에 달하는 등 향후 시장에 대한 불안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부산 분양시장은 규제지역 지정, 해제 등 굴곡을 겪으면서 청약자가 감소하는 모습이나 지난 7월 분양한 가야 롯데캐슬은 2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리는 것처럼 잠재성이 충분해 하반기 분양시장은 이들 유망 분양단지들을 중심으로 점차 활성화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