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딸과 연락 안돼 집으로 찾아간 아빠가 목격한 처참한 현장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서울 관악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수사에 들어갔다.

23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날 밤 11시쯤 관악구 봉천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여성 A씨(41)와 아들 B군(6)이 숨진채 발견돼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부친이 딸 A씨와 연락이 안되자 집을 찾았다가 숨을 거둔 A씨를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다량의 혈흔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A씨 가족 등을 조사하는 가운데 과학수사대를 투입,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