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하늘 위 원더우먼' 스튜어디스의 피, 땀, 눈물...

'악' 소리나는 비상 대피 훈련
항공 모형서 '구조 외침' 실전 연습

#1. 지난 8월 18일 오후 4시 35분 서울 김포공항을 떠나 오사카로 향하던 대한항공 KE739편. 기장이 착륙을 위한 기내 시그널을 작동한지 몇 분이 지나지 않은 오후 5시 50분께 조용하던 기내가 일대 혼란에 휩싸였다. 열두 살 일본인 여자 어린이 승객이 갑자기 호흡 곤란을 일으킨 것이다. 즉시 자리로 달려온 승무원은 즉각 응급조치를 시작했지만 호흡 곤란이 심해졌고, 얼굴은 백짓장처럼 창백해졌다. 승무원의 팔에 피멍이 들기 시작할 때 쯤 기적이 일어났다. 호흡이 돌아온 것이다.

#2. 지난 7월 8일 미국에 살고 있는 여덟 살 최모 양은 어머니와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221편에 탑승했다. 출발 후 약 1시간 30분이 지났을 때 최 양은 갑자기 고열과 복통을 호소했다. 승무원들은 곧바로 응급 처치에 들어가 차가운 물수건으로 최 양의 몸을 닦아주고 대화를 시도하며 최 양의 상태를 파악했다. 함께 탑승 중인 의사는 곧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소견을 냈고, 기장과 승무원들은 인근 앵커리지 공항으로 회항을 결정했다. 최 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겼다.

항공기 응급환자가 발생하는 건, 영화 속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 두 사례는 지난 7월 이후 두 달 동안 우리 국적 항공사의 비행기에서 실제 벌어진 일이다. 두 소녀가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던 건, 각 항공사 승무원들의 신속한 대처 덕분이었다. 전문가들은 응급 상황에선 발생 초기 최초 발견자에 의한 응급처치가 환자의 생존에 절대적이라고 말한다. 예컨대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혈액순환이 정지되고 약 4분이 경과되면 뇌 손상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 제주항공 승무원 교육장소...아닌가요?"
각 항공사 객실 승무원들이 매년 정기안전교육을 통해 응급 처치법, 심폐소생술(CPR) 및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실습 등 기내 항공 응급 처치와 관련한 체계적인 교육을 받는 것도 그래서다.

도대체 이들은 어떻게 훈련을 받는 것일까. <파이낸셜뉴스>가 객실 승무원들의 훈련 과정을 직접 가서 봤다. 훈련이 한창이던 지난 5일 경기도 부천대학교 내 제주항공 객실훈련센터를 찾았다. 제주항공은 신입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8주간 서비스·안전·보안 교육을 진행한다. 그 중 기내 안전·보안 교육은 가장 혹독하다고 알려져 있다.

5일 부천대 내 제주항공 객실훈련센터에서 진행된 신입 객실승무원 서비스·안전·보안 교육 현장. 예비 승무원이 응급상황을 가정하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김서원 인턴기자
"승객 탈출 완료! 승객 탈출 완료!" 객실훈련센터에서 만난 제주항공 예비 승무원들은 비상시 승객 통제 구호를 목청이 터져라 외쳤다. 실제 사고 상황을 가정한 비상 탈출 상황 대비 훈련, 지하 실습실에서 외친 소리는 건물 1층을 울릴 정도로 우렁찼다. 항공 객실승무원은 비행기 이륙부터 착륙까지의 승객 안전을 책임진다. 비상상황 발생 시 승무원은 당황하는 승객을 통제하며 탈출을 지휘해야 한다. 이 때 승무원의 구호나 행동이 부정확하면 자칫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그래서 예비 승무원은 비상 탈출 매뉴얼을 수십 번 반복 훈련한다. 비상상황 시 본능적으로 몸을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당연히 고되다. 80~1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신입 승무원들이 중도에 그만 둘 정도다. 실제 이날 역시 몇몇 교육생의 얼굴은 빨갛게 달아올랐고 곳곳에서 기침 소리가 터져 나왔다. 김태영 제주항공 과장은 "승객 안전과 직결되는 가장 중요한 과정이라 엄격하게 진행한다. 훈련 도중 몇몇 교육생들은 체력적 한계로 중도 탈락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상황에 정답은 없다…첫째도, 둘째도 안전"
항공 승무원의 최고 덕목은 무엇일까. 제주항공에서 승무원 훈련을 맡고 있는 서동찬 교관은 "서비스 정신 그 이상의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 교관은 "승무원은 '안전 요원'"이라며 "촌각을 다투는 비상 상황에선 승무원이 효율적으로 행동해야 승객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승무원이 책임져야 '안전의 범위'도 다양하다. 비행기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사고에 대처하려면 때로는 경찰, 때로는 의사가 돼 다양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5일 부천대 내 제주항공 객실훈련센터에서 진행된 신입 객실승무원 서비스·안전·보안 교육 현장. '12~15분 뒤 비상 착륙하는 비행기에서 승객을 비상구로 안전하게 탈출'시키고 있는 신입 승무원들. /사진=김서원 인턴기자
항공 승무원에게 강인한 체력과 마인드가 필요한 까닭이다. 이날 훈련에선 '12~15분 뒤 비상 착륙하는 비행기에서 승객을 비상구로 안전하게 탈출시키라'는 상황이 주어졌다. 시각장애인, 임산부, 영·유아를 동반한 승객 등 실제 비행 상황을 가정한 실습실 안이 일순간 '얼음'이 됐다. 소리가 작거나 허둥대는 교육생을 본 교관의 목소리가 커졌다.
남하연 교육생은 "입으로 대본만 외울 때는 잘 했는데, 막상 실제 상황에서 직접 겪어보니 머리가 하얘졌다"고 말했다.

서 교관은 "실제 사고 사례 위주의 안전 훈련을 진행할 때 정답은 없다. 가르친 것 이상 잘 대응하는 교육생을 보면 뿌듯하다"며 "이들과 함께 승객들이 보다 더 안전한 비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김서원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