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한국관광 이끄는 ‘한류의 힘’

전 세계가 관광산업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자국으로 외래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관광은 두말할 것도 없이 내수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는 산업이다. 타 산업과 융복합하며 시너지를 이끌어내는 관광은 국가 전반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기 때문에 전 세계가 관광산업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자국의 관광 매력도를 높여서 더 많은 외래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타 국가와 비교 시 절대적 우위에 있는 그 나라만의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한국드라마와 K팝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확산되고 있는 한류가 한국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주요 요인이 될 수 있다.

현재 우리 관광산업은 정치외교 상황에 따라 크게 요동치는 중국과 일본 시장의 높은 의존도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과 일본외에 동남아 국가로 인바운드 시장을 확대하고 한국 관광의 매력도를 높이기 위해 한류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한국드라마와 K팝을 좋아하는 전 세계 한류팬들은 자연스럽게 한류스타들의 메이크업과 패션에 관심을 갖게 되고 이 관심은 한국방문으로 이어지고 있다. 2018년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방문 선택 시 고려요인에서 쇼핑이 63%로 가장 높고 그다음은 음식탐방(57%)이었으며, K팝과 한류는 9.3%로 나타났다. 2018년도 한국을 방문한 외래관광객이 1530만명이었으므로 약 140만명의 관광객이 한류 때문에 한국을 찾은 것이다.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한류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받아 한국을 방문한다는 응답이 65%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도 있는 만큼 한류가 한국관광에 미치는 영향은 우리가 체감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고 볼 수 있다.

한류관광객의 특성을 보면 대부분 20대에서 40대의 여성이 주류를 이루고 단체보다 개별여행, 가족보다는 친구와 여행하는 것을 선호한다. 특히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서 주요 관광활동은 쇼핑이며 이들이 구매하는 품목은 화장품과 의류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런 점에 착안해 한류의 매력을 쇼핑관광과 접목한 대표적 사례가 바로 코리아그랜드세일이다. 외국인 대상의 쇼핑관광축제인 코리아그랜드세일은 한류와 쇼핑에 관심이 높은 2040 아시아 국가 여성을 타깃으로 해 2010년부터 시작됐으며 이후 한류 확산에 힘입어 매해 성장하고 있다. 내년이면 10년째를 맞는 이 행사는 한국 방문에서 가장 인기 높은 쇼핑을 매개로 외래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지만 방문객의 활동이 쇼핑에만 머물지 않고 한국의 문화와 한류를 체험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연결함으로써 한국관광 전반의 만족도를 높이고, 타 국가 쇼핑관광과 차별화를 이루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한류관광을 논할 때 산업과 경제적 측면만이 아니라 감성적 부분도 놓쳐서는 안 된다.
한류와 관광은 감성이 차지하는 영역이 크므로 한류가 좋아서 한국에 온 관광객을 귀한 손님으로 정성껏 대접하는 것 또한 콘텐츠와 인프라 개발만큼 중요한 일이다. 특히 한류 관광객은 일반 관광객보다 한국관광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여행을 마치고 자국으로 돌아가 한국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문화가 좋아서 한국을 찾아온 고객인 만큼 우리도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양방향적 교류가 이루어질 때 한류관광은 빛을 발하고 오랫동안 지속되며 성장해 갈 수 있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