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공대-의대, 융복합 의료분야 협력 증진 협약..공동 심포지엄 개최

연세대학교는 연세대 의과대학과 공과대학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암병원에서 '4차 산업혁명 대비 융복합 의료분야의 공동협력 증진을 위한 발전 협약식 및 공동심포지엄'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연세대학교

[파이낸셜뉴스] 연세대학교는 연세대 의과대학과 공과대학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암병원에서 '4차 산업혁명 대비 융복합 의료분야의 공동협력 증진을 위한 발전 협약식 및 공동심포지엄'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공대·의대 학장단을 포함해 100여명의 연구자가 참석해 구체적인 협력 아이디어를 비롯해 두 단과대학 간 협력과 교류를 발전·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협약식 이후에는 3대 핵심분야(△헬스케어·이공지능(AI)·데이터 기술 △첨단 의료소재 기술 △스마트 의료기기 시스템)별 공동 심포지엄을 약 3시간 동안 진행했다.

연세대학교 공과대학과 의과대학은 지난 2017년 대형 의료연구단을 구성해, 2018년부터 공대 교수 16명이 의대에, 의대교수 16명이 공대에 겸직으로 발령받아 다양한 연구·교육 협력을 진행해 왔다.
연세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단위 학과나 단위 교실 혹은 병원 단위로 이뤄지던 협력을 의대와 공대 전체 차원으로 격상시켰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고 전했다.

홍대식 공과대학장은 "AI 활용에 익숙한 융복합형 의료 인재에 대한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며 "앞선 행보를 통해 이러한 필요에 발 빠르게 대응해온 연세대학교는 의료데이터 중심의 AI 대학원 신설을 통해 앞으로도 미래지향적인 융합 과학 분야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양수 의과대학장은 "연세대학교 의대-공대는 공동연구를 위한 최적의 지리적·환경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이러한 연구·교육 협력 활동의 성과를 다른 대학과도 적극 공유하여, 한국형 의료 기술 혁신을 연세대가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