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 예산 3조1000억… 혁신·포용금융 주력

전년대비 1424억 증액
소·부·장 펀드 조성 위해 산업은행에 5330억 출자

금융위원회는 내년도 예산안(일반회계)을 전년 대비 1424억원 증가한 3조100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

2일 금융위에 따르면 내년 예산안은 대부분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 공공기관에 출자하는 방식으로, 혁신금융 활성화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통한 포용금융 강화에 방점을 뒀다.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해 산업은행에 5330억원을 출자한다. 이를 바탕으로 산은은 혁신모험펀드에 3000억원을 투입한다. 소재와 부품, 장비 펀드 조성을 위해 전년도 대비 2000억원을 늘렸다. 중소벤처기업과 중견기업의 성장 단계별로 자금을 지원해 원활한 성장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산은은 기업은행과 함께 산업구조고도화 지원에도 나선다. 신산업에 대비해 중소·중견기업이 시설투자를 할 수 있도록 산은과 기은은 각각 880억원, 480억원을 지원한다.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 설치를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도 500억원을 출자한다.

정부는 내년 초까지 캠코와 함께 동산 담보 회수지원기구를 설립할 예정이다. 동산담보가 지금보다 원활히 처분될 수 있도록 해, 동산금융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 개발과 사업화 지원을 위해 전년 대비 97억원 늘린 198억원의 지원금이 투입된다. 포용금융 실현을 위해 기은에는 3330억원을 출자한다. 이 중 기은은 '소상공인과 혁신성장 지원'을 목표로 24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초저금리 대출과 창업기업을 위한 특별대출을 지원하고, 혁신성장 분야 창업기업의 경영애로를 해소할 계획이다.

서민금융진흥원에도 150억원을 출자해 청년·대학생의 저금리 생활자금 등 소액금융을 지원한다. 이밖에 금융공공데이터 개방과 이용활성화를 위해 29억원을 새로 넣었고, 해외 주요국의 금융 관련 법령정보 제공을 위한 '해외금융법령시스템' 구축에 1억7500만원을 새로 편성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