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아시아나항공, 빠르면 내달 말 본입찰

16일부터 6~8주간 데이터룸 실사…막대한 부채가 관건

[파이낸셜뉴스] 올 하반기 인수·합병(M&A) 대어(大魚)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이 빠르면 내달 말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매각 측이 제시한 자료를 근거로 실사를 진행하고, 바로 본선에 돌입한다는 얘기다. 다만 9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부채가 매각에 걸림돌이라는 시각도 제기된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과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내주 내에 인수적격후보를 선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오는 16일부터 6~8주간 VDR(가상데이터룸)을 개방해 실사를 진행키로 했다.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6주만 실사할 경우 빠르면 내달 말 본입찰도 가능하다. 늦어도 11월께는 본입찰을 하고, 연내 매각을 확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는 애경그룹, KCGI(강성부 펀드)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5곳이 응찰했다.

유력 후보로 거론돼온 SK, 한화, CJ, 호텔신라, 현대백화점 등 10대 그룹사는 인수의향서(LOI)를 낸 곳이 없었다.

IB업계 고위 관계자는 “현재 인수후보군들의 면면으로 보면 사실상 유찰에 가깝다. 해외 투자자들에도 전혀 어필하지 못했다”며 “실제 중국 투자자 등에 투자유치를 타진했지만 부채 규모 및 투자 회수 등을 고려해 참여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선 대기업들이 본입찰에 사모펀드의 전략적 투자자(SI)로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입찰에 참여한 사모펀드 중 한 곳과 손을 잡고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다.

또 다른 IB업계 관계자는 “그간 유력 후보로 거론된 대기업들의 경우, 일찌감치 인수 의사를 밝혔다간 주가 하락 부담과 함께 향후 신주 인수시 주가 급등으로 인한 부담도 떠안아야 한다”며 “이번 딜이 10년내 나온 딜 중 가장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채권단에서도 본입찰에 아직 참여의 여지를 주고 있어 막판 사모펀드와 깜짝 등판이 예상된다는 여론도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려면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31.0%)와 함께 유상증자로 발행된 신주도 같이 사들여야 한다. 대기업들의 인수전 참여로 아시아나항공 주가가 오를수록 신주 매입에 비용이 더 든다.

4000억원 상당의 구주와 신주 인수 비용까지 포함하면 총 인수 가격은 1조4000억~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