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암호화폐 '클레이', 이달 말 첫 상장

업비트 인니-싱가포르에 첫 상장...아시아 시장 공략 발판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생태계에서 활용되는 암호화폐 ‘클레이’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인도네시아와 업비트 싱가포르에 오는 9월말 상장된다. ‘클레이’가 거래소에 상장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암호화폐 ‘클레이’가 업비트 인도네시아와 업비트 싱가포르에 9월말 상장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클레이, 업비트 인도네시아-업비트 싱가포르에 최초 상장


‘클레이’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서 활용되는 암호화폐다. ‘클레이튼’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개발중이다. 카카오는 클레이튼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해 클레이 유통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상장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업비트 인도네시아는 5일 카카오의 암호화폐 '클레이' 상장을 예고했다.

특히 국내 거래소가 아닌 해외 거래소에 첫 상장하는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클레이튼’이 아시아 대표 플랫폼을 지향하기 때문에 해외 거래소를 먼저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아시아 대표 플랫폼을 지향하는 방향성에 맞춰 업비트 싱가포르와 업비트 인도네시아를 거래소로 선택했다”며 “다국적 개발자 및 서비스 기업들이 클레이를 획득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됨에 따라 더욱 다양한 클레이튼 기반의 서비스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 타깃한 클레이튼, 해외 거래소 먼저 간다


아울러 급격한 가격변동에 대한 우려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클레이’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국내 거래소에 상장하면 상장 초기 급격한 가격변동이 일어날 수 있다. 최근 일부 거래소에 상장된 암호화폐의 경우, 상장 직후 급격한 가격상승 이후 바로 가격이 급락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카카오의 암호화폐 '클레이'가 오는 9월말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인도네시아와 업비트 싱가포르에 상장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상장 초기 가격 변동폭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한국인 투자자들의 접근성 및 노출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해외 거래소 상장을 추진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업비트 인도네시아와 업비트 싱가포르는 ‘클레이’ 상장 이후 국내 이용자 보호를 위해 출금을 제한할 예정이다. 검증되지 않은 거래소가 임의로 클레이를 상장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또 카카오는 거래소와 공시 사이트인 크로스앵글 등을 활용해 투명한 정보제공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