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日 도쿄서 과시한 반도체 초격차 기술력

삼성전자가 4일 일본 도쿄 한복판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SFF) 2019 재팬' 행사를 열었다. 이 포럼은 삼성전자가 세계 주요 국가를 돌며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의 청사진을 펼쳐 보이는 자리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한·일 갈등 와중에 열렸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날 삼성전자는 일본 수출규제의 주요 타깃 중 하나인 첨단 극자외선(EUV) 공정으로 만든 제품을 공개하는 등 '초격차' 반도체 기술력을 한껏 뽐냈다.

삼성전자는 최근 일본에서 수입해오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물량 중 일부도 국산으로 대체했다. 이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제재로 인해 거래처 다변화 작업에 착수한 지 2개월여 만의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밖에도 LG디스플레이가 이미 국산 불화수소를 공정에 투입한 데 이어 삼성디스플레이도 이달 중 테스트를 마치고 제품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 SK하이닉스도 관계사가 개발한 국산 불화수소 투입을 눈앞에 두고 있는 등 소재 탈(脫)일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대일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7개 품목 중 6개는 국산화가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이들 품목의 완전 국산화에는 최소 2~3년이 소요되는 만큼 양국 관계 개선에도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또 하루라도 빨리 국산화 성과를 거두기 위해선 정부가 규제를 풀고, 대기업들도 국산화된 기술을 적극적으로 채택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봤다.

올해 초 삼성전자는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도 세계 1위에 올라서겠다는 '2030 반도체 비전'을 선포했다. 메모리 분야를 이미 석권한 삼성전자의 이 원대한 목표는 불가능한 꿈이 아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포럼’을 예정대로 개최한 것도 이런 자신감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지난 4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도 "삼성전자의 원대한 꿈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 로드맵을 차근차근 밟아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