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지사 징역형 확정, 지역 정가에 영향줄까?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에게 징역형의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간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5차례 기습 추행하고,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1차례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뉴스1 DB) 2019.9.9/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심영석 기자 = 대법원이 9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수행비서 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지사에게 징역 3년 6개월의 원심을 확정해 대전·충남지역 정가에도 잔잔한 파문이 예상된다.

한때 ‘충청권 대권잠룡’으로 불리던 안 전 지사가 이번 실형 확정으로 사실상 ‘정치적 사망선고’를 받았다는 상징성뿐만 아니라 속칭 ‘안희정 사단’의 향후 정치행보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충남지역 정가에 따르면 안 전 지사의 측근 그룹들이 광역시장, 국회의원,기초단체장 등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법원의 판결이 이들에게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대전·충남지역에선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을 비롯해, 조승래·김종민 국회의원, 박정현 부여군수 등이 대표적 안 전 지사 ‘라인’으로 꼽힌다.

또 정용래 유성구청장, 맹정호 서산시장과 함께 내년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 등이 범 안희정계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정가에선 내년 총선과정에서 안 전 지사 문제가 쟁점이 될 경우 민주당 일부 후보의 발목을 잡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더욱이 대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의 유권자들이 많은 충남지역의 경우 논란속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등에 따른 반발 심리와 함께 ‘성추문’으로 물러난 안 전 지사에 대한 '불쾌 심리'가 맞물려 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특히 지역 연고나 활동이 없었음에도 이른바 ‘안희정 후광’을 집중 부각해 2016년 총선에서 유성갑 지역구에서 손쉽게 당선된 조승래 의원의 경우 안 전 지사의 이번 판결 결과가 직·간접적 영향을 줄수도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지역의 안 전 지사 측근 그룹이 2017년 3월 사건 발생 이후 안 전 지사와 상당히 거리를 둬왔다는 점에서 파장이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상존하고 있다.


총선이 불과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안 전 지사의 징역형 확정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논란이 내년 총선에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간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5차례 기습 추행하고,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1차례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